미국 치과의사 박진호⑱ 코로나19와 미국 치과(2)
상태바
미국 치과의사 박진호⑱ 코로나19와 미국 치과(2)
  • 박진호 원장
  • 승인 2020.06.0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치과의사 박진호⑱

3월 중순, 코로나 사태가 발표되고 난 후 아직도 미국은 혼란 가운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대통령과 주정부 지사 사이의 불협화음은 여전히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고, 국민 모두는 애타게 새로운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내가 살고 있는 펜실베니아 주는 4월부터 모든 비즈니스가 ‘셧다운’되고 주민들도 모두 집에서 나오지 말라는 주지사 명령이 떨어졌다. 이런 발표는 다음번 발표가 있기까지 변동 상황이 없을 것이라며 단호했다. 그리고 4월 말에 다시 주지사가 등장해 새로운 기자회견을 했다. ‘다음 주면 이 모든 것이 풀리겠지’라고 희망을 걸었지만, 아직 펜실베니아 주에서 코로나 상황이 달라진 것은 없다고 했다. 그리곤 같은 명령이 다음 달 말까지 유효하다고 연장 발표를 했다. 다른 주도 별반 다르지 않은데, 미시간 주 같은 곳에서는 Quarantine, 자가격리 등을 해제하라는 폭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4월에 Quarantine 명령이 떨어졌을 때 모든 치과도 문을 닫아야 했고, 나름 ADA(American Dental Association)에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지만 명확하지가 않았다. 5월에 다시 2차 가이드라인이 발표되었지만 지극히 상식적인 것이었고, 기본은 여전히 당장 급하지 않은 환자들은 보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공식적인 입장을 전달하는 최고 기관에서 조심스럽게 말을 해야 하는 것은 이해가 가지만 한편으론 너무 아쉬운 것이 있다. “자기 환자들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의사 입장에서 상황을 판단해 필요한 치과치료는 허용 된다”라는 말이 들어갔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간절하다.
하지만 ADA에서 발표하는 가이드라인은 그야말로 가이드라인이지 법적 효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 반드시 그 가이드라인을 모두 따라야 한다는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이지만 다들 나처럼 생각하지는 않는 것 같다. 우린 나름 응급환자들을 위한 시간을 만들어서 공지를 한 것도 있지만 E메일과 전화를 많이 받았다. 당장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문을 연 치과가 없어 이리저리 연락하다 우리에게도 연락이 닿는 경우였다. 다행히 나와 생각이 같은 우리 수간호사 덕분에 우린 그나마 응급환자들을 줄 세워 보고 있지만, 우리에게도 피할 수 없는 문제들이 쌓여 있다.
병원에 스태프들이 돌아오기를 겁내 하고 있다. 같이 일하는 파트너 의사들도 마찬가지다. PPE(Personal Protective Equipment)를 위해 평소에 쓰지 않던 일회용 가운, Facial Shield, Air Purifier, Fan, Thermometer등을 모두 준비해 놓았지만 돌아올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스태프들과 대화를 하다 보면 그들이 원하는 것은 거의 ‘Open Heart Surgery’를 하는 수술실 셋업을 원하고 있다. 너무 과장되게 걱정을 하는 것이 분명한데, 그러지 마라고 말을 할 수도 없는 입장이다. ‘혹시나…’ 하는 그 걱정 때문에 모든 것이 올스톱되어버린다. 우리가 정부의 입장이 발표되기 전에 아무 특별한 PPE 없이 환자들을 보고 있을 기간, 바로 그때가 코로나가 제일 왕성히 퍼져 나가고 있었고 우린 아무런 감염이 없었는데. 그것이 팩트이지만 무색할 뿐이다.
어떤 식이라도 강요는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건 분명하다. 제일 위험한 위치에 있는 내가 제일 앞에 나서서 일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도 스태프들은 나서지 못한다. 어쩌면 내가 정상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하게 된다. 내가 생각하는, 내가 25년 동안 생각해온 ‘Patient Care’라는 것이 어떻게 해석되어야 하는지에 대해 혼란이 밀려오기도 한다.
5월 말인 지금은 다음 달에는 Quarantine이 풀리겠지 하는 희망과, 어떻게 다시 비즈니스를 시작할 수 있을지 논의가 여기저기에서 흘러나온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전과는 너무 다른 양상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다. 서로를 의심하고, 서로를 의지하지 못하는 그런 불길한 예감이 밀려온다.

박진호 원장은 미국에서 활동하는 치과의사다. 부모님을 따라 19살 때 미국으로 건너가 그 곳에서 대학을 나와 치과의사가 되었고, 현재는 펜실바니아州 필라델피아 근교에서 치과를 운영하고 있다. E메일은 <smile18960@gmail.com>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